부산시립예술단Busan Municipal Performing Art Company

예술감독

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최수열

최수열
Soo-Yeoul Choi

예술감독 프로필

‘지휘자 최수열은 묘하게 이중적인 사람이다. 흐릿하면서도 강렬하고, 허술한 듯하면서도 날카롭다.
젊은이다운 재기도 있지만 가끔은 노인 같은 분위기를 풍길 때도 있다.’
- 문학수(음악전문기자)

최수열은 2017년부터 부산시립교향악단의 예술감독으로, 동시에 2021년부터는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구 서울바로크합주단)의 역사상 첫 번째 수석객원지휘자로 임명되어 활동하고 있다. 아카데믹하며 창의적인 프로그래밍 감각과 현대음악에 대한 탁월한 재능을 지녔다고 평가받는 지휘자이며, 특히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관현악에 대한 관심과 경험이 많다. 바로크부터 현대까지 폭넓은 관현악 레퍼토리를 갖고 있는 그는, 부산시향과 함께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교향시 전곡에 국내 최초로 도전하여 성공적으로 완주했고, 현재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계획된 라벨의 관현악곡 전곡 사이클을 진행 중이다. 작곡가 윤이상, 진은숙, 김택수의 작품에도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으며, 이 시대의 중요한 현대음악은 반드시 악보가 아닌 연주로 보존해야 한다는 사명감도 가지고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정치용을 사사하며 지휘를 공부했고, 학창시절부터 한국지휘자협회의 지속적인 지원을 받아 프로오케스트라와의 경험을 쌓았다. 독일학술교류처(DAAD) 예술분야 장학금 수여자로 선정되어 드레스덴국립음대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을 최고점으로 마쳤으며, 세계적인 현대음악단체인 앙상블모데른이 주관하는 아카데미에 합류해 프랑크푸르트에서 활동했다. 이후 정명훈 음악감독, 진은숙 상주작곡가와 함께 서울시립교향악단의 부지휘자로 3년간 일했다.

제 50회 브장송 국제지휘콩쿠르의 결선에 진출한 바 있고, 겐나지 로제스트벤스키, 크리스토프 에셴바흐, 페터 외트뵈시 등의 거장들을 어시스트했다. 라이프치히방송(MDR)교향악단, 예나필하모닉, 쾰른챔버오케스트라 등의 독일 악단과 중국국가대극원(NCPA)오케스트라, 대만국립교향악단, 일본 센다이필하모닉 등의 아시아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대부분의 국내의 교향악단과 작업했고, 국립국악관현악단과 TIMF앙상블과는 수년째 긴밀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최수열은 시간이 날 때마다 광안리와 해운대, 미포와 청사포에서 송정과 기장으로 이어지는 다채롭고 아름다운 바닷길을 뛰고 걸으며 산책하는 기쁨을 누리면서 사는 부산러버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