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립예술단Busan Municipal Performing Art Company

소개

부산시립교향악단 사진

부산시립교향악단 (Busan Philharmonic Orchestra)

1962년 창단된 부산시립교향악단은 대한민국 제2의 도시이자 제1의 항구도시인 부산의 자존심을 지닌 국내에서 세 번째로 오랜 역사의 오케스트라이다. 초대 지휘자 오태균, 2대 한병함을 거치면서 1974년 부산시민회관으로 터를 옮겼고, 3대 이기홍, 4대 박종혁과 함께 발전을 위한 내적 토대를 마련하였으며, 1988년 부산문화회관 개관과 더불어 전문 오케스트라의 형식적 면모를 완성하게 되었다. 이어 국내 최초의 외국인 지휘자 마크 고렌슈타인를 영입했고, 이후 블라디미르 킨, 반초 차브다르스키, 곽승, 알렉산더 아니시모프, 리 신차오 등의 지휘자를 거치면서 음악성과 레퍼토리 면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룩하였다. 2017년부터 현재까지는 11대 예술감독인 최수열과 함께 하고 있다.

부산시향은 클래식 애호가를 위한 무게감 있는 정기연주회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실험과 시도를 기본으로 하는 심야음악회 및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하는 실내악시리즈를 통해 부산시민은 물론 부산을 찾은 이들의 삶을 문화적으로 보다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고 수준의 협연자들과 객원지휘자를 초청하고 있으며, 해마다 부산 출신의 연주자와 작곡가들을 공정한 절차를 통해 발굴하여 무대에서 소개하는 일에도 게으름이 없는 악단이다. 이 외에도 부산광역시의 주요한 행사를 비롯하여 다양한 강좌와 찾아가는 예술단 공연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관객을 만나고 있다. 부산시향은 그동안 미국, 독일, 러시아, 중국, 일본,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해외 연주회를 성공적으로 치뤘으며, 특히 1997년에 미국 카네기홀 무대에 오른 대한민국 최초의 교향악단이기도 하다. 국내에서는 해마다 예술의전당이 주최하는 교향악축제에 참여하고 있고, 롯데콘서트홀, 통영국제음악당, 여수예울마루, 대전예술의전당 등 주요 공연장에서 꾸준히 초청을 받고 있다.

부산시향은 최수열 예술감독이 취임한 이후부터 안정과 도전의 두 가지 키워드를 명확하게 쥐고 있다. 최감독 특유의 도전적인 프로그래밍과 기획력, 젊은 리더십이 관록의 부산시향과 만나 최근 개성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으며, 동시에 이전보다 더욱 정리된 틀을 가진 악단으로 변모하고 있다. 부산시향이 최수열과 함께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국내에서 최초로 도전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교향시 전곡 사이클은 성공적으로 완주되었으며, 2020년부터 2022년까지는 또 다른 도전인 모리스 라벨의 관현악곡 전곡 사이클 역시 국내 최초로 진행 중이다. 돌아오는 2022/2023 시즌에는 창단 60주년과 600회 정기연주회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