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립예술단Busan Municipal Performing Art Company

수석지휘자

시립청소년교향악단 수석지휘자 이명근

시립청소년교향악단 수석지휘자 이명근

수석지휘자 프로필

‘아주 재능 있는 젊은 지휘자, 그는 이미 위대한 아티스트’

지휘계의 대부 Gustav Meier로 부터 ‘아주 재능 있는 젊은 지휘자, 그는 이미 위대한 아티스트’라는 찬사를 받고, 번스타인의 제자이자 볼티모어 심포니 음악감독인 스승 Marin Alsop의 총애를 받으며 독일뿐만 아니라 미국 클래식의 흐름까지 섭렵한 이명근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지휘과를 졸업하고, 독일 데트몰트 국립음대에서 지휘과 디플롬 석사를, 미국 피바디 음대에서 지휘과 연주자 과정을 졸업하였다. 미국 피바디 음대에서는 Gustav Meier, Markand Thakar 그리고 Marin Alsop을 사사하였다.

한국에서 정치용 교수를 사사하였고, 대학재학 중 한국지휘자협회가 주최한 지휘자 캠프에서 최우수 지휘자로 선정되어 제주시립교향악단, 수원시립교향악단을 지휘하였고, 졸업 후 부천시립교향악단에서 주최한 젊은 지휘자를 위한 오디션에서 1등하여 부천시립교향악단을 지휘하며 미래를 이끌어 갈 젊은 지휘자로 부각되기 시작하였다.

대학졸업 후 도독하여 NWD Symphonic Orchestra, Südwestfalen Philharmonic 그외의 다수의 오케스트라를 학교를 대표하여 지휘하였다. 오페라에 정통한 Karl-Heinz Bloemeke 교수를 사사하였고, 독일에서의 많은 경험으로 귀국 후 오페라 지휘자로서 활동을 활발하게 하였다. 강원오페라단과 푸치니 오페라 자니스키키를 공연하였고, 경상오페라단과 함께 레하르의 오페라 ‘유쾌한 미망인’ 모짜르트의 오페라 ‘코지 판 투테’ 도니제티의 오페라 ‘돈 파스콸레’를 성공적으로 공연하기도 했다.

독일 유학을 마치고 도미하여 로스엔젤레스에 있는 도산교향악단 상임지휘자, 노보 코랄레 상임지휘자로, 워싱턴에 있는 워싱턴 솔로이스츠 앙상블 상임 지휘자를 역임한 바 있는 이명근은 귀국 후 진주시립교향악단과 경상오페라단 등 여러 단체와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학에서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는 이명근은 현재 경희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며 후학을 양성하고 있고, 2019년 4월부터 부산청소년교향악단 제6대 수석지휘자로 활동을 시작하며 그 음악적 영역을 넓히고 있다.